본문 바로가기

Profile

박예은

Yeeun Park
저에게 지난 4년은 많은 것들을 배우고 좋은 사람들을 만났던 값진 시간이었습니다. 치열하고 힘들었지만 성장할 수 있었던 기회이기도 했습니다. 무사히 오랜 대학생활을 끝마칠 수 있어 다행이고 함께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

소집합 SOJIPHAB

옛 것에 새로운 가치를 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