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나웅휘

WoongHwi Na
디자인에 관한 특별한 가치에 대해 생각하기보다는 그저 의욕만 앞섰던 새내기 시절부터 내가 디자인을 하며 앞으로 추구해야될 방향을 조금씩 찾기위해 밤을 지새운 날들이 머릿속에 스쳐 지나간다. 그 긴 시간동안 내가 디자인을 계속 해도될까 수백번 고민했고 여전히 부족한게 많지만 학교에서 보낸 4년간의 시간을 참 소중하게 생각한다. 동기들과 작업에 몰입했던 추억, 훌륭한 교수님들의 가르침이 나도 모르는 사이에 나를 참 많이도 변화시켰다. 아마 졸업을 앞두고 다들 비슷한 소감이겠지만 동기들 모두가 잘됐으면 좋겠다.

Dynamic Shot film cart

Anyone / Anywhere / Any sce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