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김민정

Minjeong Kim
입학한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졸업전시를 한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내가 보던 것보다 다양한 길을 경험시켜준 학교와 지도해주신 교수님, 함께 밤을 지새워준 동기들, 그리고 졸업 작품을 함께해준 소중한 친구 수민이에게 고맙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이 학교에 입학한 것을 후회하지 않도록 도와준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하다.

Ca va bien

식물과의 소통을 위한 화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