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김효진

Hyojin Kim
학교를 한 번도 가지 못하고 끝나게 되니 정말 이렇게 졸업이 되나 싶은 생각도 듭니다. 학우들과 좀 더 친하게 지내지 못했던 것이 아쉽습니다. 하지만 졸업작품 진행하는 과정에서 능력 발휘와 학생 응대 면에서 어느 부분 하나도 빠짐 없이 최선을 다해주신 위원장님들과 소통하며 과의 소중함을 깨달았습니다. 졸업 후에 더 아쉬움이 남겠죠. 이제 학교를 벗어나게 되는 여러분들의 이름이 어떻게 빛날지 기대됩니다. 언젠가 다시 만나게 되어 반갑게 인사하면 좋겠습니다.

Cocoon

어디에 걸어도 좋은 코쿤 모양의 패브릭 조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