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rofile

정민경

Minkyoung Jung
대학 4년의 마무리를 아름답게 한 것 같아 기쁩니다. 아직 졸업이라는 것이 마음에 와닿진 않지만, 때로는 지금 이 시절을 되돌아보며 정진하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O HUE

애프터눈 티를 모티브로 한 모듈형 사이드 테이블 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