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성수

Space Out

멍때리게 만드는 디퓨저

바쁜 현대인들은 하늘을 올려볼 여유도 가지지 않는다. 멍 때리는 것 또한 시간 낭비라고 생각해서 멍 때리는 것을 인식하면 빨리 깨려고 노력한다. 그러나 멍 때리는 것은 의미 없는 시간 낭비가 아니라 뇌가 그동안의 정보를 취합하고 정리하는 유의미한 시간이며, 뇌에 에너지를 공급하여 다시 창의적인 활동을 할 수 있게 만들어준다. 최근에는 멍 때리기의 효력에 대한 인식이 바뀌어서 멍때리기 대회까지 나오고 있다. 그러나 바쁜 업무 중에 멍 때리기는 쉽지 않고, 심신을 이완시키는 포인트를 찾기가 어렵다. 그래서 쳐다만 봐도 멍을 때릴 수 있는 제품을 제안한다.

Busy modern people have no time to enjoy the view of the sky. They also think that spacing out is a time waste so they try their best to get out of it when they notice that they're spacing out. Spacing out isn't just a meaningless waste of time, however, it's a valuable time that our brain accumulates and processes recent information as well as providing energies for our brain so that we can be creative again. Recently, the perspective about the effect of spacing out has changed so there are even competitions for spacing out. However, it is not easy to empty one's thoughts in between busy working hours nor to find an adequate point to relax their mind and body. Thus, I propose a product that allows you to let your thoughts lose by merely looking at 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