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민식

Layer Series

About positive function of Negative

Layer Series는 우리 내면에 잠재된 네거티브한 감정의 순기능에 대하여 이야기한다. 네거티브란 말 그대로 부정적인 어감을 가지지만 역설적이게도 이러한 부정 속에서 긍정을 찾아내는 경우들이 있다. 이 작품은 네거티브에 지배될 것인가, 이를 원동력 삼아 더욱 단단히 나아갈 것인가에 관한 고찰이라고 할 수 있다. 작품에서 폴리우레탄은 자신이다. 불규칙하고 정제되지는 않았으나 조금씩 쌓여 결국 완성된 하나의 가구로써 역할을 다 해낸다. 우레탄 도장이 된 철망은 조력하는 가족, 친구 등의 사회적 장치이다. 크게 벗어나지 않고 계속해서 쌓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우리의 현재가 어른으로서 완벽하거나 아름답지 못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날마다 성실히 쌓아온 내공은 어떠한 역할을 해낼 수 있는 단단함으로 변모하였다. Layer Series는 네거티브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사람들의 대변이자 용기이고 영감이다.

The Layer Series talks about the latent function of negative emotions within us. Negative literally has a bad meaning, but paradoxically, there are cases in which you find positives from negatives. This work is a consideration of whether one is dominated and defeated by negative or uses it as a motivation to move forward. In this work, polyurethane refers to ourselves. It is irregular and not refined, nevertheless, it is piled up little by little and eventually serves as a complete piece of furniture. The red wire which formed the structure and covered the urethane means a social device that helps and improves us such as our family and friends. It has a role in supporting to keep the urethane piled up without deviating. Our present may not be perfect or ideal. But, the strength that has been accumulated every day will surely be transformed into a solid capability which will lead us to achieve anything. This is the courage and the inspiration for those who cannot be free from negativ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