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현지

By Itself

Drying Tray and Holder for Coffee Waste

By Itself는 커피박(coffee粕)을 건조하는 트레이와 건조된 커피박을 담아 방향/탈취제로 활용하는 홀더이다. 에스프레소가 추출되고 남은 커피박은 보통 쓰레기통에 버려지며, 매년 커피 소비량과 함께 커피박 배출량이 늘어나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공적 네트워크가 부족한 일반 가정에서 나오는 커피박을 재활용하는 제품을 고안했다.

현대인의 필수 라이프스타일이 되어버린 커피를 소비하는것이 더이상 환경에 부담되지 않도록 By Itself는 데일리 커피 루틴의 마지막 스텝에서 자신의 역할을 수행한다.
건조 과정의 번거로움, 추가적인 에너지 소비없이 커피박을 그 자체로 건조시키고, 그대로 빼내어 방향/탈취제로 재활용할 수 있게 한다.

‘By Itself’ is a tray for drying coffee waste and a holder that contains dried coffee waste to be used as an air freshener/deodorizer. After the espresso is brewed, the remaining coffee waste is usually thrown in the trash, and the amount of it is increasing every year. To solve this problem, I devised a product that recycles coffee waste from ordinary households that lack public networks.
So that the consumption of coffee, which has become the essential lifestyle of modern people, is no longer burdened by the environment, ‘By Itself’ plays a role in the final step of the daily coffee routine.
Without the hassle of the drying process or additional energy consumption, the coffee waste can be dried by itself, taken out and recycled as an air freshener/deodorizer.